본문 바로가기

운영체제/Windows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11 클린설치 MediaCreationToolW11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11 클린 설치 MediaCreationToolW11

윈도우11 클린설치 방법으로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제공하는 공식 프로그램인 Media Creation Tool W11을 사용하는 방법을 정리했습니다. 보통은 윈도우10에서 윈도우11로 업그레이드 설치하는 방법이 기본적인데, 업데이트 알림이 언제 올지도 모르고, 정식빌드 출시로 굳이 기다릴 필요도 없으므로 업그레이드 설치가 아닌 포맷하고 깨끗한 상태의  Windows 11을 사용하고 싶다면 필요한 방법입니다.

윈도우11 Media Creation Tool W11

먼저, 윈도우11 다운로드 및 부팅 USB를 제작할 수 있는 프로그램 MediaCreationToolW11이 필요합니다. 별도의 이미지 파일이 따로 있다면 Rufus 및 Ventoy를 사용하면 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공식으로 제공하는 것을 통해서 튜닝되지 않은 순정 이미지로 설치하는 방법을 소개합니다.

 

Windows 11 다운로드

Windows 11 다운로드 Windows 11 미디어를 설치하거나 만들기 위한 옵션은 아래 3가지입니다. 각 옵션을 확인하여 가장 적합한 옵션을 결정하세요. Windows 10에서 업그레이드하는 경우, Windows 업데이트

www.microsoft.com

Windows 11 다운로드 (microsoft.com) 페이지에서 2번째 옵션인 Windows 11 설치 미디어 만들기 다운로드를 클릭하면 MediaCreationToolW11 프로그램을 통해서 윈도우11 부팅 USB 제작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이 방법을 사용하면 업그레이드 요구사항을 충족하는지 검사를 하지 않으므로, 지금 사용하는 컴퓨터 및 노트북이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컴퓨터인지 미리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즉 윈도우11로 업그레이드가 가능한 PC에서만 수행하도록 합니다.

윈도우 부팅 USB 제작 프로그램을 실행해서 진행해보겠습니다. 윈도우10에서 했던 과정과 똑같어서 어렵진 않더군요. 언어 및 버전 선택에서는 이 PC에 권장 옵션 사용을 체크를 풀면 다른 에디션을 받을 수 있어야되는데 통합된 단일버전이었습니다.

사용할 미디어 선택에서는 USB 플래시 드라이브를 선택하면 뱔다른 과정없이 바로 윈11 부팅 USB를 만들 수 있고, ISO파일을 선택하면 순정 이미지만 다운로드하게 되므로 나중에 Rufus 같은 부팅 usb 만들기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따로 제작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굳이 번거롭게 따로 작업할 필요가 없으므로, USB 플래시 드라이브 옵션을 사용해서 진행할 것인데 최소 8GB 용량 이상의 USB를 꽂아서 드라이브를 선택해주면 됩니다.

당연히 인터넷이 연결된 상태에서 진행할 수 있으며, USB를 꼽은 상태에서 기다리기만 하면 알아서 만들어집니다. 

요렇게 ESD-USB 라는 이름으로 부팅 USB가 만들어졌으면 USB 부팅을 통해서 윈도우11 클린설치를 시작하면 됩니다. 파티션을 날리고 포맷하고 시작하는 것이므로 새롭게 필요한 프로그램 및 드라이버 세팅을 다시해줘야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시스템이 무거운 것 같아 정리해줄 필요가 있다면 포맷이 더 좋은 방법일 수 있습니다.

백업필수

보통 중요하거나 필요한 자료를 미리 옮겨두지 않아 포맷하면서 날리는 경우가 꽤나 많습니다. 그러므로 미리 중요한 자료는 백업해두는 것이 중요합니다. 초보라면 클린설치 보다는 업그레이드 설치를 권장합니다.

많이 알려진 방법으로 BIOS 셋업에서 USB 퍼스트 부팅으로 순서를 변경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제조사 마다 마더보드 설정이 달라서 혼동될 수 있으니, 부팅로고가 떴을 때 F12를 눌러서 Boot Option을 선택해서 USB 부팅이 가능한데, 이렇게 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입니다. 

윈도우11 부팅 USB를 꽂은 상태에서 재부팅합니다. 부팅로고가 떴을 때 F12를 연타하면 UEFI 부트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데, USB를 선택해주면 USB부팅이 됩니다.

익숙한 화면이 뜨는군요. 이것도 이때까지 출시되었던 윈도우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업그레이드 설치할 것이었으면 이 방법을 사용하지 않았을 것이기에 클린설치는 Windows만 설치 고급을 선택합니다.

포맷을 자주 해본 분들은 상관없겠지만 스스로 해보려는 초보들이라면 여기서 가장 많은 실수를 합니다. C드라이브에 운영체제를 설치해야되는데, 순서가 다를 수 도 있고 어떤 것이 C드라이브인지 모를 수 있습니다. 또한 하나의 드라이브에 파티션을 나누어둔 경우도 있어서 모두 제각각이므로 아무거나 보고 따라하면 안됩니다.

보통 1번 STAA 케이블에 연결된 것을 C드라이브로 사용하고 드라이브0로 인식되지만, NVME SSD를 사용한다면 저처럼 드라이브1이 C드라이브인 경우가 있습니다. 헷깔린다면 케이스를 열어서 D드라이브인 HDD는 케이블을 분리해서 진행하는 것도 괜찮은 방법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용량으로 구분을 해서 C드라이브 SSD라고 판단되는 드라이브의 파티션을 선택해서 삭제하고, 새로 만들기를 한 뒤에 그 볼륨을 선택해서 설치하면 됩니다. 괜히 백업해둔 드라이브를 삭제하면 낭패를 보게 됩니다. 무슨말인지 그래도 어려울 수 있으니 주변에 컴잘알에게 도움을 요청하시는게 나을겁니다.

그리고 하나의 드라이브에 파티션만 나눠둔 경우라면 파티션을 삭제하지말고, 운영체제가 설치되어있는 주 파티션을 선택해서 포맷 후, 설치를 진행하면 됩니다.

이후의 과정은 설치진행과 초기설정에 관한 것이므로, 굳이 정리하지 않아도 될 것 같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