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자제품/Review

소니 WF 1000XM4 리뷰 LDAC 노이즈캔슬링 놀라운 발전

생각보다 좋은 평가로 재고가 부족한 상황이었지만 소니 WF-1000XM4 무선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을 구매하게 되어 리뷰를 남깁니다.

소니 WF 1000XM4 리뷰

이번 마크4는 LDAC 코덱노이즈캔슬링 이 두가지면 사실 설명이 끝납니다. 나머지는 부가기능일 뿐이라 그렇게 중요하게 짚고 넘어갈 필요는 없어보입니다. 기술적인 설명도 최대한 생략하겠습니다.

저는 계속해서 갤럭시 버즈 시리즈를 사용하고 있었는데요. 이번 버즈2는 뭔가 아쉽고 업그레이드 한다는 기분이 들지 않아 결국 소니 WF 1000XM4 무선 이어폰으로 교체하게 되었습니다.

노이즈캔슬링

제가 예전에 노이즈캔슬링은 저음위주에 규칙적인 소리만 걸러줄 수 있기 때문에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었지만, 이제는 상황이 많이 달라졌습니다. 너무 놀라웠던 것이 사람 목소리 정도의 고음도 꽤나 처리하는 수준까지 왔는데, 10이라는 소리가 있으면 거의 8까지는 걸러진다고 표현해도 될 정도였습니다. 이것이 가능한 이유는 새롭게 탑재된 통합 프로세서 V1 덕분에 처리속도가 빨라져서 그렇다고 하네요.

LDAC 코덱

저는 블루투스 이어폰 스펙을 볼 때 어떤 코덱을 사용하는지를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이전에 소니 DAP를 사용했었을 때 LDAC 코덱이 거의 유선급의 수준을 보여줬던 기억 때문에 블루투스 코덱으로 인한 열화현상이 무시할 정도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있었기 때문입니다.

패키지

제가 야외에서는 무선이어폰만 사용하는 패턴이 생겨버려서 포터블 DAC까지는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도 WF1000XM4를 선택한 이유에 한몫 했습니다. 원했던 컬러는 플래티넘 실버였지만 재고가 없어서 블랙으로 선택하였습니다.

패키징은 종이재질입니다. 재생불가능한 재료 사용을 줄이기 위해서라고 하는데 요즘 패키징은 이런 추세가 된 것 같습니다. 구성품은 교체가능한 이어팁과 충전을 위한 USB-C 케이블 그리고 본체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디자인

블랙 앤 골드 투톤 컬러가 생각보다 괜찮아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특히 메인 마이크의 컬러가 골드로 되어있는데 노이즈 캔슬링, 통화에 관련되어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기에 포인트를 준 것 같습니다.

유닛

XM3는 납작한 디자인이었는데 이번 XM4는 둥근 디자인으로 변화하였습니다. 그런데 유닛의 크기가 생각보다 커서 귀가 작은 분들은 불편할 것 같습니다.

  • 방수 : IPX4 

배터리

무선 충전은 Qi를 지원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무선 충전기로 충전할 수 있으며, 갤럭시 무선 배터리 공유를 통한 충전이 가능한 것을 확인했습니다. 그리고 완충하면 8시간 연속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사실 배터리 타임은 어떤 코덱으로 어떤 주변 소리 효과를 사용했느냐에 따라 완전히 달라집니다.

  • LDAC 코덱 + 노이즈캔슬링 ON 기준 : 연속으로 4~5시간 정도

많이 줄어들긴 하지만, 이정도면 부족하다고 느껴지진 않았습니다. 케이스에 다시 넣어서 충전하면 되니까요. 

연결 방법 (페어링)

스마트폰에서 소니 이어폰 연결방법은 Sony Headphones Connect 앱이 필요합니다. 케이스를 열면 바로 인식되면 좋겟지만 갤럭시 및 아이폰 관련 제품이 아니므로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페어링은 케이스에서 유닛을 꺼내고 뚜껑을 열어둔 상태로 잠시 기다리면 쉽게 연결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몇 가지 설정이 필요합니다.

LDAC 코덱으로 변경 (안드로이드)

최초 연결시 AAC코덱으로 연결되는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라면 LDAC 코덱으로 변경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안그러면 WF-1000XM4를 사용할 이유가 없죠. (원음 및 FLAC 파일 재생한다면 필수 설정입니다.) 갤럭시 LDAC 코덱 활성화 방법은 따로 정리해두었으니 쉽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 

블루투스 연결 품질

그리고 앱의 사운드 탭에서 Bluetooth 연결 품질을 음질 우선으로 변경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착용 상태 테스트

그 다음으로 할 것은 시스템 탭에서 최적의 이어버드 결정을 눌러서 착용 상태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이어버드가 귀에 올바르게 착용되었는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람마다 귀 모양이 다르기 때문도 있지만 유닛을 정착용하는 것이 노이즈캔슬링에 도움이 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나의 귀가 어떤 이어팁 사이즈와 잘맞는지 모든 크기 비교도 진행해보고 편한걸로 착용하시면 됩니다.

언어변경

이거는 하실분들만 하면 되는데, 기본 언어가 영어로 되어있으므로, 한국어로 변경하면 유닛을 착용했을 때 배터리 상태뿐만 아니라 주변 사운드 및 노이즈캔슬링 전환 알림 및 가이드 언어를 한국어로 변경시킬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가 필수 설정이고 나머지 나머지 이퀄라이저는 개인취향에 따라 다르고, 저는 이퀄 변경을 안좋아해서 기본값으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구글어시스턴트는 굳이 필요할까 싶네요.

DSEE Extreme

DSEE Extrme은 압축음원이 인간의 가청범위를 넘어선 고음역을 잘라내기 때문에 그 부분을 복원하는 기술입니다. 비교해보니 음원 스트리밍 및 mp3 파일 재생할 때 도움이 되는데, FLAC 파일은 모르겠군요. 그렇기 때문에 스트리밍으로 음악을 듣는 분들은 켜주심됩니다.

아, 그리고 로컬 음악 플레이어는 삼성뮤직 말고 Sony Music Center 쓰면 됩니다. 그 외 다른 플레이어 사용하시는 분들은 평소에 쓰던거 그대로 사용해도 무방합니다.

총평

노이즈캔슬링이 이렇게까지 발전했다는 것이 놀라웠습니다. TV에서 나오는 웅성웅성 거리는 사람 말소리까지 대부분 걸러주고, 무선 이어폰임을 감안해도 음질은 상당한 수준이었습니다. 소리의 정보량이 많고 출력도 넉넉하네요. 통화품질도 상대방의 목소리를 또렷하고 크게 잡아주는 것도 마음에 들었습니다.

소니 WF 1000XM4 재고가 계속 없는 이유를 알겠군요. 현재 기점으로는 무선 TWS 이어폰 중에서는 비교할 급이 없다고 봐도 무방하겠죠? 헤드폰에 도전한다고 표방하지만, 사실 그정도 급은 안되고 청취해보니 어중간한 유선 이어폰보다 훨씬 괜찮았습니다. 

아쉽게도 단점을 하나 발견했는데 전화할 때 통화볼륨을 최대로 하게되면 상대방 목소리가 간헐적으로 찢어지는 순간이 있었습니다. 제 것만 그런지 모르겠지만, 그것 빼곤 모든게 만족스럽네요.